인수위, 軍 조직개편 검토…과학기술 강군육성·국방혁신 추진

'국방혁신 4.0' 추진 간담회…극초음속 등 핵심기술 확보방안 논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와 국방당국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국방혁신을 추진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검토한다.

인수위 외교안보분과는 31일 국방부, 합참, 방위사업청과 간담회를 하고 과학기술 강군 육성을 위해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국방혁신 4.0’을 추진할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 강군을 육성한다는 것은 윤 당선인의 국방분야 핵심 공약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방부 군구조개혁추진관과 기획관리관, 합참 전력기획부장과 전투발전부장,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정책국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기에 활용해 국방혁신을 추진하려면 이를 전담할 국방혁신 조직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국방부와 관련 기관의 조직개편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인수위는 미래 전쟁양상이 과학기술 발전에 따라 획기적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되면서 ‘어떻게 싸울 것인가’에 대한 새로운 전략과 작전수행개념이 필요하다고 봤다.

특히 미래 전장 영역이 지상, 해상, 공중이란 3차원에서 우주, 사이버, 전자기 영역 등 5∼6차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상황에서 군이 갖춰야 할 능력과 이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등을 토의했다고 인수위는 소개했다.

구체적으로는 극초음속, 양자, 사이버, 합성바이오 등을 포함한 10대 핵심기술 확보방안과 민간 첨단 기술을 적기에 활용할 방안, 전반적인 무기체계 확보 프로세스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국가 전략 차원의 방산 수출 지원 체계를 마련해 방산수출을 확대할 방안도 거론됐다.

인수위는 다음 달 1일에도 국방분야 주요 공약 및 국방 현안에 대해 별도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22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유재명 2022년 April 2일12:50 pm

    총 한번 쏴보지 못한 국방 루저가 가끔 뛰어난 군사전문가를 참모로 앉혀도 자신의 눈으로 세상을 보는 선을 넘지 못하였으므로 홍준표보다 못한 결과를 가져올 것.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