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활용해 오존예보 정확도 높인다

AI 적용한 '오존예보관' 도입…미세먼지 예보에도 도입 예정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중 오존 농도를 알려주는 오존예보제를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운영하기 위해 21일부터 인공지능(AI) 예측 기술을 적용한 오존 예보관을 시범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오존 예보관에서는 최근 4년간(2015∼2018년)의 대기질·기상 관측 및 예측자료 등으로 구성된 빅데이터를 ‘기계학습 연산 과정'(머신러닝 알고리즘)으로 학습시켜 3일간 오존 농도를 예측한다.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진은 이러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결과 기존 활용되던 수치 모델보다 예측 성능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오존 예보관은 올해 10월까지 시범 운영된 후 내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정확한 오존 예보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시범 운영 기간에 시스템 개발 및 고도화 등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또 미세먼지 예보에 대해서도 인공지능을 적용한 예측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2022년부터 예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예보제 운영 초기이던 2015년 약 70% 수준이던 고농도 초미세먼지(PM2.5) 예보 정확도가 지난해 약 79%로 향상됐다고 밝혔다.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시기에 저감 정책을 강화하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가 처음 시행된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간의 예보정확도는 약 85% 수준으로, 전년 같은 기간 80%보다 5%포인트 향상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계절관리제 첫 시행을 앞둔 지난해 11월 27일부터 초미세먼지 주간예보(7일)를 시범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6월부터 정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인공지능 오존 예측기술 도입으로 더 정확한 예보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미세먼지 시즌에 대한 대응 체계를 고농도 오존 시기에 대한 대응 체계로 전환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7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