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이용해 노후 건축물 위험도 진단한다

기계연, 시설물 재난 안전 관리시스템 개발 추진

한국기계연구원은 한형석 책임연구원 연구팀이 텔코코리아이에스, 한국지진안전기술원과 공동으로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한 시설물 재난 안전 관리시스템 개발’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공사 현장의 건축물, 노후 시설물, 발전 플랜트 등 사회간접자본(SOC)의 위험 요소를 모니터링하는 기술이다.

IoT 센서가 시설물의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인 바람과 온도, 시설물의 기울기 등 다양한 측정 정보를 유무선 통신으로 서버와 클라우드에 전송하면 이를 바탕으로 미래 위험도를 예측하게 된다.

중앙 관리 시스템에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평가하며, 필요 시 관계자에게 위험 신호가 자동으로 통보된다.

이와 함께 문석준 박사 연구팀은 발전, 선박, 해양 등 다양한 플랜트 설비에 적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기계 시스템 예측 기술을 개발한다.

플랜트 내부의 고온·고압 펌프 같은 핵심 기계 시스템의 상태를 예측해 기기 고장에 의한 사고를 예방하고, 사고 발생 시 효율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은 “기계연의 AI 기술을 대형 SOC 안전 관리 기술과 결합해 시설물의 안전도를 높이고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0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