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0.01초 만에 유해 영상물 99% 정확도로 걸러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영상물의 유해성을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AI가 등록된 키워드로 웹페이지들을 검색하고 웹페이지의 텍스트, 이미지 등 게시물을 분석해 유해성을 검출하게 된다.

유해성을 판단하는 정확도는 99.4%에 이르며, 검출에 걸리는 시간도 0.01초 이하로 빨라 성능이 뛰어나다.

지난 6월부터 두 달에 걸친 시범 운영 기간 영상물의 검색 키워드·섬네일 이미지·주소(URL) 등을 활용해 모두 1만8천945건의 웹사이트를 자동 수집했으며, 이 가운데 유해 사이트로 판별된 2천631개 웹사이트를 걸러내는 데 성공했다.

이남경 ETRI 미디어지능화연구실장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 업무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6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