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과 대화하며 한국어 배운다” ETRI, 기술이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인공지능(AI)과 대화하며 한국어를 학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언어학습 콘텐츠 개발 업체에 기술이전 했다고 29일 밝혔다.

ETRI가 개발한 대화형 외국어 교육 시스템은 AI가 사용자와의 대화를 통해 음성을 인식하고 발음을 평가하는 기술로, 발음과 강세 표현까지 세부적인 평가가 가능하다.

기술을 이전받은 이르테크는 지난 7월 한국어 교육 서비스 ‘코코아’ 앱을 출시, 2개월 만에 1만명의 외국인이 내려받는 등 인기를 끌었다.

해당 앱은 생활 한국어로 이뤄진 초급자용 교재를 바탕으로 챗봇과 함께 대화를 연습할 수 있게 돼 있다.

연구팀의 기술은 지난 3월 세종학당재단에서 출시한 인공지능 한국어 대화 연습 서비스 ‘세종학당 AI 선생님’ 앱에도 적용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한국어 교육 콘텐츠로 쓰이고 있다.

최근에는 홍익대 한국어학당에서 외국인 학생의 반 편성을 위한 한국어 회화 수준 가늠 기술로 시범 운영되고 있다.

이윤근 ETRI 인공지능연구소장은 “1990년대부터 축적한 음성인식, 자연어 대화처리 기술 개발 등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한 비대면 수업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9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