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기후에 동물이 먼저 죽어간다…펭귄·아기새 떼죽음

남반구 뉴질랜드· 북반구 스페인과 미국 등서 폐사 잇따라

본격적인 여름 시작 전부터 지구촌 곳곳에서 기승을 부리는 폭염이 동물을 떼죽음으로 몰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작은 파란 펭귄’이라고도 불리는 쇠푸른펭귄이 남반구 뉴질랜드에서 떼로 죽은 채 주민 눈에 띄기 시작한 건 5월께부터다.

북부 해안으로 떠밀려 들어온 크기 30∼35㎝의 쇠푸른펭귄 사체는 최근 몇 주 동안 수백구에 이른다.

바닷새 연구자인 그레이엄 테일러 뉴질랜드 자연보호부(DOC) 수석과학고문은 CNN에 “초기 분석 결과를 보면 이 펭귄들이 바다에서 충분한 먹이를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며 “아사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라니냐 영향에 따른 뉴질랜드 북부 해역 수온 상승(해양 열파) 때문에 크릴, 멸치, 정어리 같은 먹이를 찾기 힘들어졌다고 추측했다.

이어 “이 펭귄은 배를 채우기 위해 30m 아래까지 잠수하곤 한다”며 “(쇠푸른펭귄 폐사는) 바다 수온이 올라가면서 멸치나 정어리가 차가운 곳을 찾아 더 깊은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떼죽음한 펭귄을 부검한 결과 복부 지방의 비중이 크게 줄었고, 해안으로 떠밀려오기 전 영양실조 상태였다는 내용의 결과가 나왔다고 CNN은 전했다.

뉴질랜드 국립수상대기과학원에 따르면 지난해 이곳의 연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0.5~1.2도 높았다.

데이브 휴스턴 DOC 연구관(생태학자)은 “과거에도 비슷한 폐사 사례가 있기는 했으나 기후 변화로 상황이 악화하는 것 같다”며 “따뜻해진 바다가 쇠푸른펭귄들 삶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북반구에서는 더 작은 새들이 폭염에 쓰러졌다.

최근 한낮 수은주가 42도까지 치솟은 스페인 남부 세비야와 코르도바에서는 수백 마리의 새끼 칼새가 도심 길바닥에서 죽은 채 발견됐다.

칼새들은 고층 건물 틈이나 지붕 구멍에 둥지를 틀고 부화하는데, 폭염으로 건물 콘크리트나 금속판이 ‘오븐’처럼 뜨겁게 달궈지면서 새가 죽었다고 지역 환경 전문가들은 전했다.

세비야 환경단체 에쿠르베의 엘레나 모레도 포르티요는 “아직 날지 못하는 새끼 새가 뜨거운 내부 온도를 견디지 못해 뛰쳐나오는 것”이라며 “말 그대로 익어 버리고 있다는 뜻”이라고 표현했다.

스페인 남부 환경단체 관계자들은 죽기 일보 직전의 새끼 칼새 400여 마리를 찾아 치료센터로 보냈다.

미국의 대표적인 목축업 중심지로, 3대 소고기 생산 지역 중 한 곳이기도 한 캔자스주에서는 소를 비롯한 가축 2천 마리가 폐사하기도 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동물뿐만 아니라 사람 목숨도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실제 WHO에 따르면 1970∼2019년 기후 문제로 숨진 200만명 중 폭염 사망자는 18만5천명으로 거의 10%를 차지한다.

이중 절반이 최근인 2010∼2019년 목숨을 잃었다.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이번 주 남동부 멕시코만 해안 일부와 중서부 오대호 인근으로까지 폭염이 확산할 것으로 예보하며 이 지역 1억명 이상의 주민에게 실내에 머물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39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