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핵데이터 국제 표준 자료집 등재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이 생산한 핵데이터가 ‘국제표준 핵데이터 라이브러리(ENDF)’에 등재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원자력데이터개발검증센터의 원자력 핵심재료인 지르코늄 동위원소 7종에 대한 중성자 핵데이터가 ENDF(Evaluated Nuclear Data File)/B-VII.1에 등재됐다고 26일 밝혔다.

ENDF는 원자력 관련연구와 응용에서 기초자료로 쓰이는 국제표준 핵데이터 라이브러리(자료집)로, 원자력연이 만든 핵데이터가 국제표준 핵데이터 자료집에 실린 것은 2006년에 이어 두번째이다.

핵데이터는 중성자, 양성자, 광자 등의 입자들과 원자핵이 반응할 확률, 반응시 방출되는 입자의 방향과 에너지 분포 등에 관한 기초물리량이다.

원자력발전소의 설계와 운용, 안전해석 등에 필수적일 뿐 아니라 핵확산저지, 제4세대 원자로(爐), 핵주기, 핵융합, 의학, 우주산업, 가속기 등 원자력과 관련한 모든 분야에서 사용되는 가장 기본적인 자료이다.

미국, 유럽, 일본 등 원자력 강대국들은 자국 고유의 핵데이터 자료집을 생산해오고 있으며, 이 가운데 신뢰성을 인정받아 국제적으로 사용되는 핵데이터 자료집을 ENDF라 부른다.

이번에 새로 등재된 지르코늄 동위원소는 원자력발전소의 핵연료 피복관, 안내관, 압력관 및 핵연료 지지격자 등에 사용되는 중요한 원소이다.

원자로 설계·해석 분야에서 필요한 자연 상태의 지르코늄 동위원소 5종(Zr-90, Zr-91, Zr-92, Zr-94, Zr-96)과 불안정 동위원소 2종(Zr-93, Zr-95) 등 총 7종의 지르코늄 동위원소에 대한 핵데이터를 생산했다.

기존에 사용해온 지르코늄 핵데이터는 1970년대에 생산돼 신뢰성이 낮다는 문제점이 있어, 원자력연 원자력데이터개발검증센터는 미국 국가핵데이터센터(NNDC)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데이터센터(NDC)의 지원을 받아 관련 연구를 수행해 왔다.

이영욱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자력데이터개발검증센터장은 “원자력 분야의 주요한 기초 데이터를 자체 생산함으로써 원천 기술을 확보하고 국제적으로 검증받게 됐다”면서 “이는 우리나라가 원자력 분야의 주요 원천기술 중 하나를 확보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92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