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원격교육 기반 구축한다

울산시교육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육체제에 대비하고자 이달부터 원격학습 기반을 구축한다고 3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달부터 전체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 일반 교실(5583실)에 무선망을 구축한다.

교원 노후 컴퓨터도 노트북으로 교체해 모두 1690대를 지원한다.

울산교육연구정보원에는 10월 교육 콘텐츠 제작과 쌍방향 수업 지원을 위한 ‘디지털 멀티미디어 제작실’을, 울산에너지고와 방어진고에는 연말까지 교원의 원격수업 제작을 지원하는 ‘원격 공동 교육과정 스튜디오’를 각각 만든다.

전체 학교에는 웹캠, 마이크, 삼각대, 펜 태블릿 등으로 구성된 원격수업 꾸러미를 내년에 지급한다.

시교육청은 학교가 보유한 스마트 기기 9천292대에 더해 스마트패드 603대와 휴대용 와이파이 400대를 추가로 확보, 필요한 상황이 생기면 학생들에게 곧바로 지원할 예정이다.

원격수업을 진행하는 교원 역량을 높이기 위해 ‘찾아가는 저작권 연수’나 ‘디지털 리터러시(문해력) 연수’도 진행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원격교육 질 향상을 위해 학교통합 홈페이지 서버 용량을 현재 24GB(기가바이트)에서 250GB로 늘리고, 교육연구정보원 서버 용량도 현재 6TB(테라바이트)에서 100TB로 늘릴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6월부터 원격교육 체제 강화를 위한 특별팀을 구성, 원격수업의 문제점과 개선 방안 등을 찾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온라인 개학을 계기로 원격교육 체제를 진단하고 시스템을 재정비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감염병 등 위기 상황에서도 학생들이 배움과 성장을 중단하지 않도록 차근차근 준비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6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