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기상 관측해 첨단무기 손상 막는다…군, 예보체계 개발 착수

2024년 전력화 목표…무인기·정밀유도무기 오작동 예방 활용가능

군이 우주 기상 변화로 첨단·정밀무기 오작동을 최소화하고자 우주 영역에서의 기상 변화를 정확히 예측하는 체계를 개발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쎄트렉아이와 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우주기상 예·경보체계’ 확보를 위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연구개발을 시작으로 2024년 시험평가를 거쳐 전력화한다는 계획이다. 사업비로는 162억 원이 투입된다.

우주기상 예·경보체계는 우주기상 변화로부터 첨단 무기체계의 안정적인 작전 수행 보장을 위한 무기체계다.

운용 원리를 보면 태양광학망원경, 태양전파망원경, 전리층레이더 등 다양한 장비가 태양 활동이나 지구의 전리층 상태 데이터를 수집한다. 이후 우주기상정보처리기가 데이터를 종합 분석해 군 운용 첨단 전자기기의 통신장애·GPS 오차·레이더 간섭 등이 예상되는 경우 예·경보하는 방식이다.

전력화 성공 시 고고도 무인기, 정밀 유도무기체계 등의 오작동과 손상을 예방하기 위한 정보체계로 활용하게 된다.

실제로 태양흑점의 폭발 등 우주기상의 변화는 지구의 전리층을 변화시켜 GPS 위치오차를 증가시키고 무선통신을 지연시킨다.

인공위성 궤도 이탈 및 고장을 유발하는 등 군에서 운용하는 첨단 전자기기들에 큰 영향을 끼친다.

예·경보체계는 향후 우주전파센터, 한국천문연구소 등 민간 연구소와의 정보 공유체계 구축을 통해 민간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우주기상 예·경보체계는 우주기상의 변화를 정밀하게 관측할 수 있는 우리 군의 첫 번째 무기체계”라며 “첨단 무기체계의 안정적 운용은 물론 우주 영역의 군사적 활용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8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