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자율주행 시대 인공지능이 이끈다…특허출원 급증

운전자가 필요 없는 완전한 자율주행을 뒷받침하는 기술로 인공지능 기반 기술이 부각되며 관련 특허출원도 늘고 있다.

11일 특허청에 따르면 자율주행 분야 인공지능기술 특허출원은 매년 15건 이내로 출원이 미미했다.

하지만 2016년 31건을 기점으로 연평균 50% 이상 늘어나며 지난해 155건에 달했다.

최근 5년간(2016∼2020년) 전체 자율주행기술 출원은 2천860건에서 4천82건으로 연평균 9.3% 증가했다.

이 중 인공지능 관련 기술 출원 비율은 2016년 이전 1% 이내에 불과하던 것이 2019년에는 5%를 넘어섰다.

최근 자율주행차 사고가 잇따라 완전 자율주행에 대한 회의론이 나오면서, 인공지능으로 안전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기술수요가 커지기 때문으로 보인다.

세부 기술별로는 배차나 교통제어 같은 자율주행 지원 인프라 기술 출원이 285건(46%)으로 가장 많았다.

자율주행 핵심 기반 기술 관련해서는 인지기술 171건(28%), 판단기술 113건(18%), 제어기술 48건(8%)이 출원됐다.

90% 이상을 차지한 내국인 중에서는 중소기업 30%(186건), 대기업 23%(140건), 대학·연구소 22%(136건), 개인 8%(49건), 중견기업 5%(31건) 순이었다.

전체 자율주행기술의 다출원 기업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순서였다.

인공지능 관련해서는 LG전자(66건), 삼성전자(27건), 현대자동차(18건), 모빌아이(14건), 전자통신연구원(9건), 만도(8건) 등 정보기술(IT) 기업이 출원을 주도하고 완성차 및 부품기업들이 뒤쫓고 있다.

외국인은 모빌아이(14건), 바이두(5건), 웨이모(5건) 등 글로벌 자율주행 선도기업이 출원하고 있다.

특허청 자율주행심사팀 김희주 심사관은 “인간이 신뢰할 수 있는 완전 자율주행을 구현하려면 인지 분야뿐만 아니라 판단과 제어 분야에도 인공지능 활용이 필수적인 만큼 관련 분야 특허출원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24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