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8400개 스타트업·벤처에 2조2000억원 추가 공급

중기부, 코로나19 대응 '스타트업·벤처기업 지원방안' 마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 올해 말까지 2조2000억원 규모의 융자와 투자자금이 추가 공급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위기를 기회로, 스타트업·벤처기업 지원방안’을 보고했다.

이번 대책의 핵심은 스타트업 전용자금을 1조1000억원 추가 공급하고, 벤처투자시장에서 1조1000원 규모 투자가 추가로 유발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에 새로운 도약 기회를 제공하면서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집중됐던 코로나19 지원을 확장하는 의미를 지닌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올해 약 8400개 스타트업·벤처기업이 자금을 공급받을 것”이라며 “업력이 짧거나 매출이 없는 스타트업은 보증 대출받는 데 어려움이 있는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달 안에 신속하게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4조3000억원이라는 사상 최대 실적을 올린 벤처투자가 코로나19로 위축될 조짐을 보여 모태펀드 등 정책 펀드의 적극적 역할을 통해 투자 흐름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먼저 스타트업의 자금난 완화를 위해 창업기업 전용자금이 5000억원 증액된다. 이에 따라 창업 후 7년 미만의 스타트업이나 예비창업자를 지원하는 목적의 이 자금의 전체 규모가 2조1000억원까지 확대된다.

신속한 자금 집행을 위해 1억5000만원 이하 사업에 대해서는 기술 사업성 평가 시 15개 항목만 평가하는 패스트트랙이 도입된다.

중기부는 아울러 신한은행과 협력해 정부 지원사업 참여 경험이 있는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2000억원 규모의 저금리 특별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

기술보증기금도 기존 보증과 상관없이 추가로 4000억원을 추가 공급하는 ‘창업·벤처기업 코로나 특례보증’을 신설한다.

중기부는 모태펀드 자펀드와 성장지원 자펀드의 연간 투자 비율을 상향 조정하는 등 벤처투자를 더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모태펀드 자펀드와 관련해선 직전 연도까지 결성된 펀드는 각 펀드 규모의 35%까지 투자할 수 있도록 목표를 상향 제시했다. 올해 신규 결성된 펀드도 20%로 투자 목표가 올라갔다.

직전 연도까지의 성장지원펀드 자펀드도 올해 중 30%까지 투자하도록 목표가 상향됐다.

중기부는 벤처캐피탈이 이런 목표를 달성할 경우 정책 펀드 수익분의 10%를 운용사에 추가 제공하는 등 인센티브도 마련했다.

인센티브에는 투자분 손실액 최대 10% 우선 충당, 투자 목표 초과 달성시 초과분 1% 지급, 내년 출자 비율 상향, 정책펀드 출자 신청시 가점 부여 등이 포함됐다.

중기부는 이를 통해 올해 정부자금이 투입된 펀드들의 투자 규모가 기존 목표보다 1조원 증가한 4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경쟁력이 부각된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모태펀드로부터 직접 1500억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바이오와 진단키트, 헬스케어, 비대면·비접촉 디지털 분야 등 최소 1천개 이상 기업이 투자 대상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70% 이상 자금이 모이면 우선 펀드를 결성해 투자를 시작할 수 있는 ‘패스트 클로징(Fast-Closing)’ 제도도 올해 한시 도입된다. 남은 30%는 투자 이후 3개월 내 채우면 된다.

중기부는 성장 잠재력을 확보한 ‘아기 유니콘'(Baby-Unicorn)을 2022년까지 200개 발굴해 패키지로 지원하는 등 ‘K유니콘 프로젝트’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예비 유니콘(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에게 최대 100억원 특례보증을 제공하고 벤처캐피털 투자에 기보가 50억원까지 일대일로 보증하는 레버리지 보증도 신설한다.

(11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