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에 권오경 한양대 석좌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2021년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권오경 한양대학교 석좌교수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권 교수는 능동형 유기 발광 다이오드(AMOLED) 관련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모바일용 AMOLED 디스플레이, 대형 TV용 AMOLED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에 각각 성공해 우리나라가 디스플레이 강국이 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높은 해상도와 균일한 화질을 보장해 스마트폰, 가상현실(VR) 기기에서도 쓸 수 있는 AMOLED 디스플레이 최신 기술 개발과 상용화 연구도 진행 중이다.

그는 전 세계 디스플레이 관련 학술지와 학술대회에 총 545건의 논문을 게재했으며, 미국 등록 특허 228개 등 418건의 해외 특허와 310건의 국내 특허를 보유 중이다.

권 교수는 현재 한국공학한림원 회장, 세계공학한림원평의회 회장, 세계정보디스플레이학회 펠로우 등으로 활동하며 기술 보급 확산과 후진 양성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민국 최고 과학기술인상 시상은 2003년부터 탁월한 연구성과를 거둔 과학기술인을 발굴해 국민들에게 알리고자 진행됐다.

올해는 후보자 공모, 발굴, 추천을 통해 총 22명의 후보를 접수하고 3단계 심사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1명을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달 10일 한국과총이 주최하는 2021년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권 교수에게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13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