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를 바이오 연료로” 미생물 전기합성 공정 개발

에너지연 "미생물 유전자 조작 통해 이산화탄소 전환 속도 높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광주바이오에너지연구개발센터 이진석 박사 연구팀이 미생물을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바이오 연료로 전환할 수 있는 미생물 전기합성 공정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기후변화에 대응해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자원화하는 기술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이 가운데 미생물을 이용한 이산화탄소 전환 공정으로는 목질계 바이오매스를 포도당으로 바꿔 포도당을 먹이로 미생물을 키우거나, 이산화탄소를 먹는 미세조류에 빛 에너지를 공급해 키우는 공정이 주로 쓰인다.

하지만 바이오매스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데다 미세조류 배양을 위해서는 넓은 부지를 확보해야 해 여유 부지가 좁은 국내에서는 활용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이산화탄소를 먹이로 하는 미생물에 전기를 공급, 전자를 내부로 받아들여 이산화탄소를 바이오 연료로 전환할 수 있는 공정을 개발했다.

미생물 세포벽에 있는 전자 수용체의 성능을 높이도록 유전자를 조작해 전자 흡수량을 늘리고 이산화탄소 전환 속도도 높였다.

이진석 박사는 “기존 바이오매스 기반 바이오 연료 생산 공정의 한계를 극복하고 바이오매스 수급 불균형 문제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27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