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온실가스·에너지 감축 해결사 등장

지경부, 15개 업종별 감축연구회 출범

기업들의 온실가스 및 에너지 관리를 도와주기 위해 정부가 나선다.

지식경제부(장관 최중경)는 28일 코엑스에서 ‘온실가스에너지 감축연구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업체의 본격적인 감축활동 지원에 착수했다.

출범식에서 지경부는 산업·발전부문 목표관리업체(378개)의 온실가스 감축 지원을 위한 15개 업종별 온실가스·에너지 감축연구회의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지경부는 또한 중소기업 밀착 지원을 위해 전국 12개 지역에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종합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온실가스·에너지 감축연구회는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기술 조사·연구를 비롯해 각 관리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감축기술 또는 정보를 공유해 업종별 특성에 맞는 감축목표 이행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 현장 기술지도와 함께 정부와 관리업체간 창구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15개 업종별 온실가스・에너지 감축연구회 운영

한편 삼성전기, LG디스플레이, 웅진케미칼은 그동안 에너지절약기술정보협력사업, 목표관리제 시범사업 등 정부사업 참여를 통해 공정개선, 신기술도입 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노력한 사례를 발표했다.

김정관 지경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관리업체간 감축기술 연구가 더욱 활발히 진행되길 바란다”며 “업종별 특성에 맞는 감축활동 지원으로 기업의 부담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각 업종별 감축연구회를 통해 발굴된 사례는 오는 12월에 사례집을 발간돼 기업들에게 보급될 계획이다.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종합지원센터, 29일 개소

한편 전국 12개 에너지관리공단 지역센터에 설치되는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종합지원센터’는 29일 광주에서 대표로 개소식을 개최한다.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종합지원센터는 산업·발전부문 중소관리업체의 산업현장과 가장 가까운 12개 지역에서 각 중소기업의 현황에 적합한 맞춤형·밀착형 지원을 실시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에너지전문가의 상시 현장방문을 통한 1:1 맞춤형 진단, 목표관리제 이행을 위한 기반구축 사업 지원, 중소기업 인벤토리 구축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종합지원센터는 이를 위해 12개 지역센터에 전담인력을 지정하고, 각 지역의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연계를 통해 대・중소 협력사업 등 각종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식경제부 관계자는 “이번에 신설되는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종합지원센터 운영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현장 중소기업의 지원수요를 반영한 실질적인 지원체계를 지속적으로 보강・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434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