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기술평가원 “투명칸막이 설치하면 비말 99.9% 차단”

"마스크 못쓰는 식당 등에서 안심하고 식사 가능"

투명 칸막이 설치가 생활 방역에 효과적이라는 실험 결과가 나왔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자체 실험을 통해 90㎝ 이상 높이의 칸막이 경우 비말을 대부분 차단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실험은 테이블 위에 투명 칸막이를 놓고 분무기를 분사해 비말이 칸막이 반대쪽 테이블에 확산하는지 확인하는 방법으로 진행됐다.

평가원은 분무기 높이를 바꿔가며 실험한 결과 90㎝ 이상 높이의 칸막이 설치할 때 99.9% 이상 비말을 차단할 수 있는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칸막이 높이를 90㎝로 한 것은 테이블에서 입까지 높이가 통상 40∼50㎝인 점을 고려한 것이다.

평가원은 “전국에 있는 약 80만개 식당·주점·카페 등 영업장에서 90㎝ 이상 투명 칸막이가 설치된다면 감염병 확산을 대폭 감소시키고 위축된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소독과 이동이 쉬운 접이식 투명 칸막이를 개발·보급해 음식점 물수건 배달사업처럼 이를 업소에 공급하고 수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이달 1일 방역수칙을 발표해 식당에 칸막이를 설치하도록 권고했다.

(1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