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포항공대에 개발자 아카데미·제조업 R&D센터 문연다

한국서 처음 개소…올해초 마련한 잠정 동의의결안 따른 결과

애플은 내년 포항에 애플 디벨로퍼(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를 개소한다고 27일 밝혔다.

애플이 한국에서 디벨로퍼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디벨로퍼 아카데미는 iOS 앱 생태계 기업가, 개발자, 디자이너를 꿈꾸는 이들을 대상으로 9개월간 진행하는 교육과정이다.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국내 제조 중소기업에 애플의 전문가와 장비를 연결해주고, 중소기업이 이를 토대로 자사의 기술과 공정, 제품 등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윤구 애플코리아 제너럴 매니저는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의미 있는 투자를 확장했다”며 “디벨로퍼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한국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공유해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애플의 투자는 경북은 물론 전국적으로 경제적 기회를 발굴할 것이고, 앞으로의 협업으로 새로운 산업을 키우고 일자리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내년에 디벨로퍼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를 개소해 자랑스럽다”며 “한국의 기업가, 학생, 중소기업에 새로운 배움과 진로에 대한 기회를 선사하고 세계 경제에서 한국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이번 투자는 올해 초 공정거래위원회와 마련한 잠정 동의 의결안에 따른 것이다.

애플은 지난해 국내 통신3사에 광고비와 무상 수리 비용 등을 떠넘기는 등 소위 ‘갑질’을 한 혐의로 공정위의 조사를 받았다.

애플은 동의의결을 신청한 뒤 디벨로퍼 아카데미와 제조업 R&D 지원센터 설립 등을 위한 상생기금 1천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6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