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모니아에서 친환경 수소 생산…화학연, 촉매 공정 개발

"기존보다 낮은 온도서 수소 40% 더 많이 생산"

한국화학연구원은 암모니아에서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원인 수소를 생산하는 촉매 공정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수소는 고압의 기체 형태로 저장해 운송하는 방법이 쓰이고 있지만, 폭발 위험이 있고 비용이 많이 든다는 문제가 있다.

암모니아(NH₃)를 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촉매 공정은 이동이 안전하고 비교적 액화가 쉬워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높은 열을 가해 화합물에 포함된 원자를 분리하는 화학 반응을 일으켜 수소를 분해하게 되는데, 촉매를 이용해 온도를 낮출 수 있다.

채호정 박사 연구팀은 세륨(Ce)과 란타넘(La)이 포함된 복합산화물 지지체를 합성한 뒤 지지체 표면에 루테늄 금속 나노입자를 고루 분산시켜 새로운 촉매를 개발했다.

기존 촉매 공정보다 100도 낮은 450도의 온도에서 수소를 40% 더 많이 생산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채호정 박사는 “암모니아 기반 대형 수소 생산 플랜트, 수소 발전, 수소 스테이션, 선박 분야 등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3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