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펠린’ 코로나19 면역·치료 가능성 확인

GIST 연구진, 전임상시험 준비 중

광주과학기술원(GIST) 연구진이 아미노산 결합체인 아펠린을 통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GIST는 의생명공학과 오창명 교수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폐 세포 안으로 진입하기 위해 결합하는 체내 수용체를 펩타이드인 ‘아펠린13(Apelin-13)’이 분해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스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인체 내에 있는 단백질인 ‘ACE2(Angiotensin Converting Enzyme)’를 수용체로 이용, 폐 세포 내로 진입해 감염을 일으킨 것으로 파악됐다.

아펠린은 심장·폐 및 기타 말초 기관의 다양한 생리적 과정에 관여하는 77개의 아미노산으로 이루어져 있는 펩타이드인데, 그중에서 피로글루탐산 형태의 ‘아펠린-13’이 ACE2와 결합해 분해한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인간 폐 세포주를 실험에 사용해 폐 세포 내에서 아펠린-13이 ACE2에 직접 결합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실질적인 코로나19의 치료 타깃으로 아펠린의 역할을 실험하고,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실험도 해 이를 증명했다.

연구진은 아펠린으로 면역과 염증 반응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으며, 바이러스의 양이 많아졌을 때 아펠린에 의한 보호 효과도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오창명 교수는 “전사체 분석과 여러 실험데이터를 통해 아펠린이 코로나19의 감염을 억제하고 감염으로 인한 조직 손상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현재 준비 중인 전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칠 경우 획기적인 코로나19 치료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성과는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QJM: 국제의학저널(An International Journal of Medicine)’에 2022년 10월 6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1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