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BRT 노선 달린 자율주행버스…정류장 정밀주차도 ‘척척’

국토부, 세종시서 자율협력주행 기반 전기버스 운행 시연

국토교통부는 2일 일반 버스가 오가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자율협력주행 기반의 대형 전기버스 운행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연은 세종시 간선급행버스(BRT) 노선(세종 고속시외버스터미널∼도담동) 6㎞ 구간에서 이뤄졌다.

자율협력주행이란 자율주행차가 인프라와 각종 도로 상황과 관련한 정보를 주고받으며 안정적으로 주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시연에 투입된 버스는 ‘레벨 3’ 수준의 자율주행 차량으로, 이는 일부 구간이나 상황에서는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부분 자율주행을 말한다.

시연 버스는 운전자가 버스 시스템에 제어권을 넘겨주고 핸들에서 손을 떼자 제한속도(시속 50㎞)에 맞춰 자율협력주행을 선보였으며, 정류장에서는 정해진 정차 칸 내에 정밀정차까지 완료했다.

주행 중에는 교통신호정보를 받아 차량을 멈췄다 출발하고, 선행 차량이 수집한 도로 상황 정보를 뒤따르는 차량에 제공하는 기술도 선보였다.

또 자율협력주행 버스의 운행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관제센터 상황판을 통해 버스에 탑재된 센서의 고장 상황 등을 점검하는 기능도 시연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아울러 이번 시연에서는 승객이 승하차를 예약하고, 승하차 지점에 버스가 인접했을 때 승객에게 알림을 주는 모바일 앱도 선보였다.

차량 통행이 적은 도로에서 중소형 버스로 시연했던 작년과 달리, 이번 시연에서는 대형 버스가 실제 버스 노선을 따라 운행해 더 발전된 기술 성과를 선보였다고 국토부는 평가했다.

내년에는 자율주행 대형버스와 중소형버스를 함께 운행하며, 주요 노선을 운행하는 대형 버스에서 승객의 집 앞까지 운행하는 중소형 버스로 갈아타는 자율협력주행 기반 복합 환승 시스템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환승 시스템은 수요 응답형 기반 서비스 방식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 승객이 모바일 앱으로 승하차를 예약하면 자율주행 버스가 실시간으로 경로를 변경해 승객을 태우거나 내려주는 것이다.

백승근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시연은 일반 시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대중교통 분야에서 자율협력주행 차량이 활발하게 사용될 수 있다는 기술 성과를 보여준 것”이라며 “대중교통 소외지역 등에 자율협력주행 버스를 활용해 수요 응답형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시연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됐다고 국토부는 덧붙였다.

(18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