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젖꼭지 스팀소독 반복하면 미세플라스틱 발생”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 논문 게재…"실리콘 주방제품에서도 검출 가능"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고 알려져 전 세계 수많은 영유아가 사용하고 있는 실리콘 고무 젖꼭지도 반복적으로 스팀 소독을 하면 미세 플라스틱이 나올 수 있다는 국제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 미국 애머스트 매사추세츠대 등에 따르면 이 대학 환경·토양화학과의 싱바오산 교수와 중국 난징대 환경대학 지룽 교수가 참여한 국제 연구팀은 스팀 소독 후 실리콘 젖꼭지의 화학적 변화를 분석한 논문을 나노 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네이처 나노테크놀로지'(Nature Nanotechnology)에 최근 게재했다.

미세플라스틱과 나노플라스틱은 각각 5㎜ 미만, 1㎛(마이크로미터) 미만 크기의 플라스틱 입자를 말한다. 크기가 작아 하수 시설에서 걸러지지 않은 채 강과 바다로 흘러가고 자연 분해도 되지 않기 때문에 생태계 파괴의 주범으로 불린다.

연구팀은 중국 현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4가지 종류의 젖병을 구매해 실험에 사용했다. 이들은 젖병의 실리콘 젖꼭지를 10분간 스팀 소독을 한 뒤 젖꼭지를 상온(25℃)에서 식히고 정제수에 3회 세척한 뒤 다시 10분간 스팀 소독을 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유아용품 제조사들의 젖꼭지 교체 권장 주기가 60일이라는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과정을 60회 반복했다. 이후 젖꼭지를 작은 크기로 잘라 광학 광열 적외선(O-PTIR) 마이크로 분광기(microspectroscopy)를 이용해 관찰했다.

O-PTIR 마이크로 분광기는 물질의 구조와 형태를 분석하는 데 사용하는 최신 연구 장비로 20㎛보다 작은 플라스틱 조각도 관찰할 수 있다.

실험 결과 실리콘 고무 젖꼭지를 씻어낸 정제수에서는 미세 플라스틱과 나노 플라스틱(크기 0.6∼332㎛)이 다량 검출됐다.

또 O-PTIR 마이크로 분광기를 이용해 관찰한 실리콘 젖꼭지 표면에는 화학적인 변형도 관찰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스팀 소독한 실리콘 젖꼭지를 1년간 사용한 영유아는 66만개 이상의 탄성중합체(elastomer) 유래 미세 플라스틱을 섭취할 수 있다는 점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이 논문의 주저자인 난징대 수유 박사는 “과거 실리콘 고무는 열에 안정적인 고분자 물질로 인식됐지만, 반복적으로 스팀 소독할 때는 변화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실리콘 젖병뿐 아니라 실리콘을 사용한 조리·제빵 기구 등도 100℃도 이상으로 가열하면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싱 교수는 “미세플라스틱의 중요한 근원을 발견해냈다”며 이번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지 교수는 “추가 연구를 통해 실리콘 고무에서 나온 미세플라스틱이 인간과 환경에 미치는 잠재적 위험 요인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47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