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스티커처럼 붙였다 뗄 수 있는 이차전지 개발

에너지연·KAIST·부산대 공동 연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너지연)은 어떤 곳에든 자유롭게 붙였다 뗄 수 있는 스티커형 이차전지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에너지연 분리변환소재연구실 윤하나 박사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김영진교수, 부산대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김승철 교수와 함께 스티커형 마이크로 슈퍼커패시터(대용량 축전기)를 개발했다.

구조적으로 유연하고 어떤 물체 표면에도 탈부착이 가능해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적용할 수 있다.

기존 리튬 박막전지와 비교해 부피 당 에너지 밀도는 비슷하면서 부피당 출력 밀도는 13배 이상 높다.

윤하나 박사는 “차세대 웨어러블 디바이스나 사물인터넷(IoT) 기기 등에 활용할 수 있고, 친환경적이어서 기존 리튬 기반 에너지 저장소자 기술의 문제점을 해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해 12월 국제 학술지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Chemical Engineering Journal) 온라인판에 실렸다.

(20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