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분야 청년 창업가에 최대 1억원 지원

국토교통부·중소벤처기업부, 청년 인재 70명 선정

국토교통부는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함께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신기술 창업을 꿈꾸는 청년 인재 70명을 뽑아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정부는 작년 7월 ‘4차 산업혁명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범부처 추진단’을 발족, 39세 이하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과 신성장 동력 확충을 위한 신기술 창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는 지난달 8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지원 대상을 공모했는데, 응모한 170명 가운데 70명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자들의 창업 아이디어는 생활 안전, 스마트 홈, 자율주행, 환경, 공유숙박, 스마트 축산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것들이었다.

이들 예비 창업자는 2020년 3월까지 시제품 제작, 마케팅, 맞춤 상담(멘토링) 등 초기 창업 준비에 필요한 자금을 바우처(정부가 지급을 보증하는 쿠폰) 형태로 최대 1억 원까지 받게 된다.

창업 이후에도 각종 스마트시티 전시회 참가, 기존 기업과의 연관사업 참여, 전문가 풀(약 100명) 개별 맞춤 상담 등의 지원이 이어진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스마트시티 분야의 경우 도시 일상생활과 관련된 창의적 아이디어만으로 다양한 창업이 가능하다”며 “창업기업의 우수 제품이 시장을 통해 선택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적극적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8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