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과학영재 지원대상 대학생까지 확대…참여멘토 다양화

과기정통부, KAIST 과학영재 지원 플랫폼 'KSOP' 정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과학영재교육연구원은 소외계층 과학영재 지원 플랫폼 ‘KSOP’을 정비해 지원 대상과 참여 멘토를 확대한다고 4일 밝혔다.

KSOP는 재미 과학자인 박광춘 전 미국 콜로라도대 교수(KAIST 초빙교수)의 기부와 제안으로 2014년 출범했다.

KAIST 과학영재교육원은 2016년부터는 초등학교 5·6학년 소외계층 과학영재를 대상으로 한 ‘사이버브릿지’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과기정통부와 KAIST 과학영재교육연구원은 올해 KSOP과 사이버브릿지를 통합해 초등학생 250명, 중·고등학생 1천명 이상에게 과학 영재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KAIST 대학생뿐만 아니라 광주과학기술원(G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전국 4대 과학기술원 대학생, 과학기술 전문가로 멘토를 확대해 참여 멘토의 구성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또 멘토로 참여한 대학생이 과학기술 전문가와 교류하는 프로그램도 구축해 KSOP 멘토가 멘티가 될 수 있도록 과학영재 지원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

올해 KSOP 모집은 5일부터 진행된다. 지원 대상과 방법 등에 관한 내용은 KAIST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14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유재명 2022년 April 8일4:50 pm

    소외계층이란 말부터 없어져야할 폐단. ** 학교, 학교외 *** 등이 바람직한 사회, 국가의 모습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