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 과잉 섭취 막는 뇌 속 메커니즘 찾았다

KAIST "고혈압·신부전 등 질환 치료에 기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손종우 교수 연구팀은 각종 성인병의 주요 원인인 나트륨 과잉 섭취를 제어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나트륨 이온은 우리 몸속 혈액과 간질액에 분포하며 주변 수분을 끌어당겨 혈액·간질액 부피를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나트륨이 들어있는 소금을 많이 섭취하면 혈압 상승, 부종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신장 기능이 저하된 신부전 환자는 신장을 통한 나트륨 배설이 제대로 되지 않아 과도한 소금 섭취가 큰 문제가 된다.

연구팀은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에 반응하는 신경세포가 나트륨 섭취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뇌줄기(뇌와 척수를 이어주는 줄기 부위)에 있는 이 신경세포는 항상 활성화된 상태로 존재하며, 세포의 흥분을 막아 나트륨을 흡수하지 못하도록 만든다.

실제 연구팀이 약물 유전학적인 방법으로 이 신경세포의 활성을 억제한 결과 나트륨 섭취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탈수 상태에서 소금 섭취를 늘리는 역할을 하는 몸속 신경 회로를 제시한 연구는 있었지만, 평상시에도 뇌 속에 소금 섭취를 억제하는 신경 회로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손종우 교수는 “어떤 상황에서 세로토닌이 많이 혹은 적게 분비되는지에 대한 추가 연구를 통해 고혈압, 신부전 등 관련 질환 치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텍사스주립대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첸 리우 교수팀도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 지난달 20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10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