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물의 날] ‘물맛’이 다르다고 느끼는 이유는?

3월 22일 세계 물의 날 기념, ‘물맛’의 차이를 밝히다

3월 22일, 오늘은 ‘세계 물의 날’이다.

세계 물의 날은 인구와 경제활동의 증가로 인하여 수질이 오염되고 전 세계적으로 먹는 물이 부족해지자, 유엔(UN)이 매년 3월 22일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하여 지정한 날이다. 개발도상국의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제47차 국제연합총회에서 제정한 날이기도 하다. 세계 물의 날을 기념해 미네랄이 함유된 물에 대한 정보와 더불어 ‘물맛’에 대한 분석을 해보고자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미네랄이란, 미네랄은 어떤 성분을 갖는가?

미네랄이란 무기질(혹은 무기염류)이라고도 불리며, 유기물질을 만들고 있는 탄소, 수소, 산소, 질소를 제외한 나머지 원소를 일괄해서 부른다. 인체를 구성하는 영양상 중요한 무기질은 칼슘, 인, 마그네슘, 칼륨, 나트륨, 염소 등이 있으며, 그 외에 미량 원소로 철, 구리, 황, 요오드, 아연 등이 포함된다.

미네랄이 우리 몸에 주는 역할은 무엇일까. 5대 영양소에는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 비타민과 함께 무기염류가 포함된다. 인체를 구성하는 무기염류 원소들은 미량으로 충분하지만, 없어서는 안 될 것들이기도 하다. 무기염류의 섭취가 부족하면 각종 결핍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티이미지뱅크

미네랄의 함량이 ‘물맛’의 차이를 가져온다?

우리는 평소 “물맛이 좋다”라는 표현을 사용하고는 한다. 그렇다면 물맛을 좌우하는 원소들은 무엇이 있을까.

연구에 따르면, 맛있는 물은 칼슘과 칼륨, 나트륨, 이산화규소 등의 함량이 높은 것을, 맛없는 물은 마그네슘과 황산이온의 함량이 높은 것을 나타낸다고 한다. (이병인 외, 「물맛평가지표를 이용한 우리나라 물의 수질특성 연구」, 한국차학회, 2015 참조) 또한, 건강한 물 지표에 의하면 나트륨의 양보다 칼슘의 양이 많을수록 건강한 물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기존의 물들에 있어 각각 원소의 차이는 어떠할까.

우리가 마시는 국내 ‘물’의 원소 구성은 어떠할까?

연구에서는 국내에서 자주 사용되는 물로 수돗물인 ‘아리수’, 생수 브랜드 평판 1, 2위를 바라보는 ‘삼다수’와 ‘에비앙’, 천연 미네랄로 구성된 ‘약수’, 커피 전문점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은 ‘클라리스 정수’와 ‘증류수’ 등 총 6가지 물을 사용해 실험했다. (어희지 외, 「물의 미네랄 함량과 커피 관능 특성에 관한 상관 분석」, 한국조리학회, 2017 참조)

그 결과 칼슘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에비앙’, 가장 낮은 것은 ‘클라리스 정수’였다. 반면, 칼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클라리스 정수’였고, 가장 낮은 것은 ‘에비앙’이었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것은 국립 현충원의 녹천 약수터, 가장 낮은 것은 ‘삼다수’였다. 마그네슘 함량은 모든 시료가 가장 적었으며, 특히 우리나라에 유통 중인 물에 함유된 칼슘과 마그네슘 함량은 상대적으로 현저하게 낮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처럼 각 물에서 포함하는 미네랄 원소들의 함량에는 차이가 있었고, 이에 물맛의 차이를 가져온다는 결론이 도출됐다. 해당 논문은 미네랄 변수(칼슘, 칼륨, 나트륨, 마그네슘)군과 맛 변수(쓴맛, 신맛, 단맛)군을 설정해 분석했는데, 미네랄 함량은 물을 달리한 커피 맛의 변화를 일으키고, 다양한 미네랄 이온 결합이 맛의 품질에 영향을 끼친다는 결론을 강조했다.

즉, 각기 다른 미네랄 함량을 보유한 물은 물맛의 상이함이 존재한다고 볼 수 있다.

매년 3월 22일, 세계 물의 날

한편, 세계 물의 날은 인류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환경이 파괴되고 주변 강이나 바다가 오염됨으로써 먹을 수 있는 물이 점차 줄어들자, 이를 해결하기 위하여 국제적으로 협력하여 물 관련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수자원을 보호하며 이를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제정됐다.

우리나라는 1990년부터 7월 1일을 ‘물의 날’로 정해 여러 행사를 개최하다 UN에서 ‘세계 물의 날’ 행사에 동참할 것을 요청해 오자 1995년부터 3월 22일로 ‘물의 날’을 변경했다. 물의 맛의 중요성보다는 물의 활용에 초점을 둬 세계 물의 날을 기릴 수 있는 하루가 되기를 바란다.

(313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