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호선에서 ’20배 빠른 5G’ 기반 와이파이 쓴다

과기부·통신3사 28㎓ 와이파이 실증 착수…이르면 10월말 일반에 제공

이르면 10월말부터 서울 지하철 2호선 일부 구간에서 LTE의 최대 20배 속도를 지원하는 5G 기반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 3사와 함께 서울 신답역에서 28㎓ 5G 지하철 와이파이 성능개선 실증 착수회를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28㎓ 서비스는 최대 20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는 5G 이동통신이다.

통신 3사는 신설동역부터 성수역에 달하는 지하철 2호선 지선구간에 28㎓ 5G 장비를 구축했다. 실증 기간 기지국과 지하철 간 통신 성능을 검증한다.

지난해 지하철 열차 내 와이파이 속도는 71.05Mbps로, 지하철 역사(367.24Mbps)나 카페(388.44Mbps)보다 현저히 낮았다.

이에 정부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지선 구간에 28㎓를 적용해 지하철 와이파이를 대체하기로 했다.

통신 3사는 올해 6월 28㎓ 기지국 26개와 열차 기관실 수신장비(CPE) 10개, 와이파이 6E 공유기 20개 등 설비를 구축했다.

와이파이가 탑재된 단말을 들고 지하철을 타면 28㎓ 통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아직 검증 단계이므로 정부는 10월 말 또는 11월께 일반 국민에 이를 공개할 계획이다.

이날 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은 통신 3사, 서울교통공사, 삼성전자[005930] 등과 간담회를 열고 28㎓ 활성화 방안 등도 논의했다.

통신 3사는 지하철과 같은 교통수단에서 28㎓를 검증한다면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도 28㎓ 5G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교통공사는 다른 서울 지하철 노선에도 28㎓ 통신 실증 결과를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삼성전자 측은 실증 결과를 확대하면 국내 28㎓ 장비 시장 창출과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조 차관은 “정부는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니 통신 3사도 28㎓ 기반한 대국민 서비스를 발굴하고 인프라 구축도 확대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7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