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버스정류장에 공공와이파이…첫 사용 때 설정 필요

서울시는 시민의 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해 승차대가 설치된 2천340개 버스정류소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당초 내년 7월까지 끝낼 계획이었으나, 정부 지원사업과 서울시 자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면서 1년 앞당겨 구축을 마무리했다.

종로·강남대로·통일로 등 주요 중앙차로에 우선 설치했으며, 가로변 정류소는 전기 인입이 가능한 정류소 중 시민 이용이 많은 곳을 선정했다.

이 가운데 국비가 지원된 1천580개 정류소에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의 협의를 거쳐 서울시 식별자(SSID)를 통해 접속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따라 이들 정류소에서 공공와이파이를 처음 사용할 때 ‘SEOUL_Secure'(보안접속)로 한 번만 설정하면 이후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된 모든 정류소에서 자동으로 연결된다. 보안접속 ID와 비밀번호는 모두 ‘seoul’이다.

노병춘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정류소 공공와이파이 설치를 통해 시민들의 편의가 증대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류소 이용환경 개선을 위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1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