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린이집 300곳에 ‘인간형 로봇’ 무상 대여

서울시는 인공지능(AI) 로봇 ‘알파미니’를 어린이집에 무상 대여해주는 시범사업을 다음 달부터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오세훈 시장의 공약사업 중 하나로, 오 시장은 아동 돌봄 분야에서 ‘언택트 가정보육 및 AI 성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번에 도입하는 알파미니는 키 24.5cm, 무게 0.7kg의 소형 인간형(휴머노이드) 로봇으로,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이 탑재돼 네이버에서 검색할 수 있는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고 시는 전했다.

걷고 앉는 등 사람과 유사한 동작을 하고 자유롭게 대화하며 동화 구연, 율동, 동요 부르기, 스무고개, 끝말잇기 같은 놀이도 할 수 있다. 또 눈동자 변화를 통해 감정 표현과 비슷한 반응을 할 수 있어 아이들과 정서적으로 교감하며 상호 작용이 가능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매달 희망하는 어린이집 60곳에 한 달 단위로 대여하는 방식으로 5개월(8∼12월)간 총 300개 어린이집에 지원한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 표적집단심층면접(FGI)을 벌여 효과를 면밀하게 분석·평가한 뒤 내년에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로봇 대여 신청 방법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육아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seoul.childcar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18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