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등 44개 지자체에 디지털 도로망 구축한다

국토부, 지능형교통체계 국고보조사업 지자체 선정…총 1390억원 지원

국토교통부는 서울과 부산, 인천 등 2021년 지능형교통체계(ITS) 및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국고보조 사업을 진행할 지방자치단체 44곳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의 역점 사업인 ‘한국판 뉴딜’의 하나로 추진되는 ITS는 도로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수집된 정보를 각종 단말기로 보내 차량 흐름을 원활하게 관리하는 교통 시스템을 말한다.

또 C-ITS는 주행 중인 차량이 다른 차량 혹은 시설과 각종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는 시스템으로,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기반으로 여겨진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 사업공모에 총 49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지원했으며, 이 가운데 서울과 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 등 광역 지자체 6곳과 기초지자체 38곳이 선정됐다.

국토부는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 1천390억원을 내년 1월에 교부할 방침이다.

투입된 자금은 교통관리, 신호 운영, 안전지원 개선 및 C-ITS 구축에 활용된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실증사업으로만 진행됐던 C-ITS가 본 사업을 시작하게 돼 2025년에는 전국 주요 도로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또 2025년까지 매년 1천800억원 규모의 국고를 지자체에 보조해 전국에 디지털 도로망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교통소통이 원활해지고 이용자의 안전성과 편의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1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