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치유·주름개선 효과 해양 단백질 기반 소재 개발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온도 안정성을 높인 해양 단백질 기반의 생물 의학 소재인 ‘FGF2 폴리펩타이드’를 개발해 프로셀테라퓨틱스에 기술을 이전했다고 30일 밝혔다.

FGF(fibroblast growth factors, 섬유아세포 성장인자)는 혈관계 세포의 증식을 촉진하거나 신경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인자 및 신호 전달 단백질이다.

사람이나 고래류와 같은 포유류에는 22종의 FGF가 있으며 혈관 형성, 상처 치유, 세포 분화, 대사조절기능 등 다양한 생리조절 작용에 관여한다.

22종의 FGF 가운데 FGF2는 상처 치유, 주름 개선, 탈모 예방 등의 효과가 있는 원료 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사람의 FGF2는 상온에서 24시간 안에 대부분의 활성이 소실되는 등 매우 불안정해 제품 소재로 활용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

KIOST 이정현 박사(부원장) 연구팀은 고래의 FGF2 특성과 구조를 분석해 가혹 조건(45℃)에서도 잔여 활성이 50% 수준으로 안정성이 9.6배 향상된 FGF2를 개발해 지난해 국내 특허를 출원했다.

FGF2는 세포 성장 인자이므로 생리활성은 세포 증식으로 측정한다.

가혹 조건(45℃)에서 활성을 장시간 유지하면 생산 및 보관 과정에서도 활성이 유지되기 때문에 그만큼 활용 가치가 커진다.

이 박사 연구진은 해양수산부의 해양수산 생명공학 기술개발사업인 ‘해양 단백질 기반의 바이오 메디컬 소재 개발’ 과제로 고래의 생리적 특성인 저산소증 저항성, 상처 치유능력에 관련된 FGF와 기타 해양동물 유전자의 활성과 활용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이 박사는 “최근 해양생물의 독특한 생명현상이 유전자 수준에서 밝혀지고 있다”며 “가혹한 환경에 적응한 해양 포유류의 특이한 생리적 특성을 이해하고 인간의 질환에 적용이 가능한 소재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12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