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기 개발한 소재부품장비 양산 위한 성능평가 지원

산업통상자원부는 ‘2020년도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양산 성능평가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술개발은 완료됐지만, 수요기업의 평가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소부장 품목을 수요기업의 실제 생산라인에서 평가하고, 성능 검증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중소기업들이 기술개발에 성공하고도 신뢰성·양산 평가 등이 이뤄지지 않아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사례 등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추경 사업으로 시행되던 ‘반도체·디스플레이 양상 성능평가 사업’을 확대 개편해 자동차·전자전기·기계 금속·기초화학 등 소부장 핵심전략 6대 분야로 넓혔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기업·기관에는 시제품 모듈화 비용, 인건비 등 양상 성능 평가 과정에서 필요한 비용을 2억원까지 지원한다.

양산을 위해 추가적인 기술지원 등이 필요한 품목에 대해선 건당 5억원 내외를 지원할 방침이다.

신청은 이달 24일부터 9월 22일까지며, 자세한 내용은 산업부나 사업 수행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양상 성능평가 이후 해당 품목이 실제 사업으로 원활하게 이어질 수 있도록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이 함께 과제를 이행하도록 했다”면서 “업종별 협회 및 단체 등이 분야별 총괄기관으로 참여해 공급기업과 이를 평가할 수요기업을 직접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게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9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