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뺏기보다 지키는 게 더 스트레스”…IBS, 뇌 신호로 입증

초소형 무선 뇌 신호 측정 시스템 개발…"지킬 때 뇌 활동 더 격렬"

‘창업수성'(創業守成), 즉 일을 시작하기는 쉽지만 이룬 것을 지키기는 어렵다는 고사성어의 과학적 원리가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인지·사회성연구단 신희섭 명예연구위원 연구팀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 조일주 단장 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한 ‘초소형 무선 뇌 신호 측정 시스템’을 이용해 경쟁에서 목표물을 얻기보다 지킬 때 스트레스가 더 심함을 증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회적 상호작용의 하나인 ‘경쟁’은 내측 전전두엽이 관련돼 있다고 알려졌을 뿐 신경과학적으로 밝혀진 것이 거의 없다.

연구팀은 블루투스 무선통신과 신호 분석 칩을 적용, 여러 생쥐의 뇌 활동을 무선으로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무게 3.4g의 초소형 무선 뇌 신호 측정 시스템을 개발했다.

공복 상태의 생쥐 두 마리에 이 시스템을 장착한 뒤 먹이 경쟁 실험을 한 결과, 먹이를 빼앗거나 지킬 때 뇌 내측 전전두엽이 활성화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상대의 먹이를 빼앗은 뒤 지켜야 하는 행동으로 전환될 때 뇌 활동이 더욱 격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쟁 활동에서 목표물을 쟁취하기보다 지키는 행동이 더 힘들고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조일주 단장은 “약물 전달, 빛 자극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뇌 작동 원리 규명과 뇌 질환 치료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바이오센서스 앤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sors and Bioelectronics) 지난 5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11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