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이 24시간 생체리듬 깨뜨려 수면장애 일으킨다

KAIST·미 플로리다 주립대 연구…수면 질환 치료에 기여

국내외 공동 연구팀이 비만이 수면장애를 일으키는 이유를 수학적으로 밝혀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수리과학과 김재경 교수와 미국 플로리다 주립대학 이주곤 교수 공동 연구팀이 비만에 의한 ‘세포질 혼잡'(Cytoplasmic congestion)이 24시간 생체리듬을 교란하는 원리를 규명했다고 9일 밝혔다.

인체는 지구의 자전주기인 24시간에 맞춰 정확히 생체시계인 ‘서캐디언 리듬'(24시간 주기 리듬·circadian rhythm)을 작동시킨다. 생체시계에 맞게 호르몬이 분비돼 체온이나 혈압, 식욕, 수면 등이 알아서 조절되는 것이다.

12시간 동안 세포질에 쌓인 PER 단백질이 다시 세포핵 안으로 들어가 PER 유전자의 전사(transcription)를 방해함으로써 PER 양을 감소하도록 만드는 원리다.

하지만 다양한 물질이 존재하는 세포 내 환경에서 어떻게 수천 개의 PER 단백질이 한꺼번에 세포핵 안으로 들어갈 수 있는지는 생체시계 분야의 풀리지 않는 숙제로 남았다.

연구팀은 PER의 세포 내 움직임을 묘사한 시공간적·확률론적 모형을 개발해 난제를 해결했다.

PER이 핵 안으로 진입하려면 인산화가 일어나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핵 주변으로 PER 단백질이 충분히 모여야 한다.

하지만 비만으로 인해 지방 액포와 같은 불순물들이 세포질 내에 과도하게 많아지는 세포질 혼잡 현상이 발생하면 PER 단백질의 움직임이 방해를 받게 된다.

그 결과 PER 단백질이 핵 안으로 들어가는 시간이 불규칙해져 서캐디언 리듬이 불안정해지게 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재경 교수는 “세포질 혼잡을 유발하는 비만, 치매, 노화 등 질병이 실제로 수면 주기를 불안정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며 “수면 장애 치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미국 국립과학원회보'(PNAS) 지난달 26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33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케미 2021년 6월 18일4:33 오후

    비만으로 지방 액포와 같은 불순물들이 세포질 내에 과도하게 많아지는 세포질 혼잡 현상이 수면장애를 가져온다고요..PER 단백질이 세포핵 안으로 들어가 PER 유전자의 전사(transcription)를 방해해 PER 양을 감소하도록 하거나 또는 그 반대로, 생체시계에 맞게 호르몬이 분비돼 체온이나 혈압, 식욕, 수면 등이 알아서 조절되는 원리.. 알면 알수록 신기합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