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올해도 우주과학기술 토론회 개최…”우주개발 적극 추동”

'평화적 우주개발' 강조…위성자료 활용 자연재해 예측 기술도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인공위성 발사 의지를 드러내 온 북한이 올해도 우주과학기술 토론회를 열고 평화적인 우주개발을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1일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업종합대학 등 과학교육기관 과학자·기술자 등이 참가한 가운데 “우주과학기술토론회-2021이 조선과학기술총연맹 중앙위원회의 주최로 17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토론회 개최 배경에 대해선 “평화적 우주개발 정책을 높이 받들고, 우주개발 부문의 과학자·기술자들이 이룩한 최신 과학기술 성과들을 널리 보급 일반화해 나라의 우주개발 사업을 적극 추동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공지구위성 분과’ 토론회를 별도로 열고 인공위성의 개발·조종·관측·통신기술 관련 논문들을 평가하고 토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인공위성의 평화적 이용 계획을 부각하려는 듯 “위성자료를 이용해 토양 및 산림자원을 조사하고 자연재해를 예측하는 기술들이 실천적 의의가 큰 것으로 평가됐다”고 보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인공위성을 탑재한 경우를 포함해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로켓을 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릴 때 사용하는 장거리 운반체 발사 기술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과 유사해 상호 전환이 얼마든지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북한은 자신들의 인공위성 개발이 ‘평화적 우주개발’의 일환이라고 정당성을 부여하며 발사를 계속할 뜻을 굽히지 않아 왔다.

이날도 통신은 “우주과학기술토론회-2021은 인류 공동의 재부인 우주를 개발이용하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이 적극화되는 데 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2014년 처음으로 우주과학기술 토론회를 개최,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렸던 지난 2018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토론회를 열어왔다.

2016년에는 우주기술 응용 분야의 과학자·기술자·교수들로 구성된 민간단체 조선우주협회를 출범시키기도 했다.

(6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