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나무 250그루가 자동차 한 대 연간 배출 온실가스 상쇄

국립산림과학원 "가로수로 활용할 새로운 벚나무 품종 개발 중"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사랑받는 벚나무가 온실가스 줄이기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면 자동차 한 대가 1년 동안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2.4t을 상쇄할 수 있다.

국내에는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돼 있어(2018년 임업 통계), 자동차 6천여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는 셈이다.

벚나무는 북반구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하며 우리나라,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다.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28종이 자생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는 벚나무를 가로수로 활용하기 위해 꽃이 많이 피고 꽃도 큰 새로운 품종을 개발 중이다.

손영모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장은 “봄날 꽃의 향연을 제공하고 온실가스까지 줄여주는 벚나무를 가로수 적합 품종으로 개량하는 연구를 충실히 수행하고, 이를 산업화할 방안도 찾겠다”고 말했다.

(13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