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퍼지는 방사성 오염수 이틀이면 추적…10배 빨라져

원자력연, 방사성 스트론튬 분석법 개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고 밝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바다에 퍼지는 방사성 오염수를 빠르게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자동 핵종 분리장치를 이용한 해수 중 방사성 스트론튬 신속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스트론튬-90은 원자로에서 생성되는 대표적인 방사성 물질이다.

해수 속 스트론튬-90 양을 측정함으로써 방사성 오염수의 향방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바닷물 속에는 스트론튬-90과 화학적 거동이 유사한 물질이 많아 극미량인 스트론튬-90만 분리해 측정하기 쉽지 않다.

바닷물에 특정 이온을 추가해 탄산스트론튬으로 바꾼 뒤 침전시키는 과정을 여러 차례 반복해 스트론튬-90 양을 분석하는 침전법이 사용되고 있지만, 과정이 복잡해 분석하는 데 3주 이상 걸린다는 한계가 있다.

스트론튬-90은 시간이 지나면 베타선을 방출하면서 이트륨-90으로 변하는데, 18일이 지나면 스트론튬과 이트륨의 양이 같아진다.

연구팀은 이 같은 특성에 착안해 이트륨-90을 흡수하는 수지(레진)와 자체 개발한 자동 핵종 분리장치를 이용해 이트륨-90 양을 측정, 스트론튬-90의 양을 간접적으로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

이틀이면 자동으로 이트륨-90을 분리해 낼 수 있어 기존 공정보다 분석 속도가 10배 이상 빠르다.

검출할 수 있는 최소 농도는 0.4mBq/㎏(킬로그램당 밀리베크렐)으로, 기존 침전법의 최소 검출가능 농도(0.2mBq/㎏)와 비슷한 수준이다.

김현철 박사는 “방사성 오염수가 어떤 경로로 확산하는지 신속하게 확인함으로써 효과적인 대응 전략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7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