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악취 원인만 골라 동시에 제거한다

에너지연 "가격 경쟁력 있어 상용화 가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윤형철 박사 연구팀이 미세먼지와 악취 주범을 동시에 제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위해 사용하는 기존 선택적 환원촉매 공정은 촉매가 비싸고, 가스를 섭씨 300도 이상으로 가열해야 해 많은 비용이 들었다.

산화 기반 흡수 공정 역시 고가의 산화제를 사용하는 데다 질산 폐수를 발생시키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팀이 개발한 흡수액은 금속 착화합물 기반의 수용액으로, 100도 미만 저온에서도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황산화물과 수용성 악취 가스를 동시에 잡는다.

이 흡수액은 일산화질소를 산화 과정 없이 제거해 기존 산화 기반 흡수액보다 질산 폐수 발생을 크게 줄인다.

고가 산화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돼 비용도 낮출 수 있다.

기존 금속 착화합물은 산소에 노출됐을 때 성능이 떨어지는데, 이 흡수액은 고농도 산소 조건에서도 고효율의 제거 성능을 유지한다.

이 기술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에서 ‘녹색기술인증’을 받았다.

윤형철 박사는 “기존 기술과 비교해 가격 경쟁력이 높아 조기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3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