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이용해 태양전지 효율 높이고 가격 낮추는 기술 개발

UNIST, 유기 박막 쓴 고효율 실리콘 태양전지 구현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물을 이용해 실리콘 태양전지 제조공정을 단순화하면서 효율은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최경진 신소재공학과 교수팀은 실리콘 태양전지의 후면 분리막(전계층)의 성능을 개선하고 제조공정을 단순화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실리콘 태양전지 후면 분리막은 광(光) 생성 전자(음전하를 가지고 있는 기본 입자)와 정공(전자의 빈 상태를 나타내는 가상의 입자) 간 재결합을 막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태양광을 받은 광활성층이 내놓는 전자와 정공이 결합해 사라지는 것을 막는 것이다.

전지가 생산하는 전력량은 전자와 정공 양이 결정하므로, 전지 효율을 높이려면 이들의 재결합을 효과적으로 막는 분리막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유기물 강유전체(자발적 분극을 갖는 물질) 박막에 미량의 물을 첨가해 분리막 효율을 높였다.

기름처럼 물을 싫어하는 유기 박막에 물을 첨가하면, 수 ㎛(마이크로미터·1㎛는 100만 분의 1m) 길이의 유기물 입자가 조밀하고 규칙적인 구조로 정렬된다. 미세구조가 정렬됨에 따라 전자는 끌어당기고 정공은 밀어내는 힘이 더 커져 분리막 성능이 좋아진다.

특히 이 방법은 전지 제조 과정 중 분리막에 구멍을 뚫는 고가의 공정의 필요 없다.

분리막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물질이어서 구멍을 뚫어 전자와 정공의 통로를 만들어야 한다. 그런데 새로 개발된 분리막은 첨가했던 물을 증발 시켜 제거함으로써 그 자리에 쉽게 구멍을 만들 수 있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로 무기물에 한정돼 있던 실리콘 태양전지 후면 전계층 기술을 유기물로 확장했다”라면서 “고가의 진공장비가 필요한 무기 박막 태양전지와 달리 유기 박막을 사용할 경우 공정이 간편해져 가격경쟁력을 갖춘 태양전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녈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13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81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