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어처럼 다리로 감싸 빨판으로 잡는다…만능 로봇 그리퍼 개발

기계연 "요리·글씨 쓰기·백신 접종 등 복잡한 작업도 가능"

물체 모양에 따라 손을 자유자재로 변형시켜 잡을 수 있는 만능 로봇이 개발됐다.

한국기계연구원은 송성혁 선임연구원 연구팀이 요리와 글씨 쓰기 등 일상생활 속 다양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흡착형 로봇 그리퍼(Gripper)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배달과 물류, 요식업 등 분야에서 활용되는 서비스 로봇은 물체에 따라 손을 매번 교체해 사용해야 하고, 정해진 물건이 아니면 잡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물체를 다리로 감싸 안은 뒤 강한 흡착력을 가진 빨판을 이용해 잡는 문어를 본떠 진공 방식의 흡착 그리퍼를 개발했다.

유연한 그리퍼 표면의 미세 와이어 구조가 물체에 의해 눌리면, 그리퍼가 물체 방향으로 오므라든 뒤 빨판을 닮은 그리퍼 표면의 유연한 구멍들이 물체의 세부적인 형상을 따라 변화하며 강하게 흡착하게 된다.

파지 후에는 외곽 부분을 다시 단단하게 만들어 유연함과 딱딱함을 자유자재로 오갈 수 있다.

호떡 뒤집기, 붓글씨 쓰기, 백신 바이알·주사 다루기 등 복잡한 작업을 하나의 그리퍼로 수행할 수 있다.

박찬훈 로봇메카트로닉스연구실장은 “모터나 복잡한 기구 없이 흡착만으로 복잡한 작업까지 수행할 수 있는 최초의 기술”이라며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 로봇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23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