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 위기 맹독식물 ‘낭독’ 자생지 강원서 첫 확인

멸종 위기종이자 맹독식물인 ‘낭독'(Euphorbia fischerana Steud.) 자생지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강원도 산지에서 낭독 자생지를 발견했다고 2일 밝혔다.

낭독은 대극과에 속하며 중국을 비롯해 몽골, 시베리아 지역에 분포하는 북방계 식물이다. 남한에서는 그동안 자생지가 확인되지 않았다.

국내에서는 1964년 강원도 월정사에서 채집된 표본이 유일하다. 재배하던 개체인지, 자생하던 개체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국립수목원 수목생태연구팀은 백두대간 수목 분포 조사 중 강원도 석회암 산지의 사면 상부와 능선에서 낭독 자생지를 발견했다.

낭독은 맹독식물이면서도 약리적으로 다양하게 활용되는 중요 식물이다. 다른 대극과 식물처럼 생리 활성 성분의 재료로 이용돼 일부는 재배되기도 한다.

그러나 함부로 복용하면 복통, 출혈 등이 생기고 피부에 닿으면 수포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주의해야 한다.

대극과 식물 다수는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등록돼 국제적으로 보호되고 있다.

국립수목원은 이번 낭독 자생지 발견으로 유사 식물과의 관계, 백두대간 식물상 분포, 식물의 독성 등 자원화 연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15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