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화성 여행하다 죽을 수도…지원자만 여행”

머스크의 스페이스X는 2026년 화성에 스타십 1대에 승객 100명을 태워 보낼 계획

우주에 유인 우주선을 보내는 계획을 추진하는 스페이스X의 소유주 일론 머스크는 화성 여행을 추진하면서 탑승자가 상당수 죽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고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미국 비영리단체 ‘X프라이즈 재단’의 창립자 피터 다이아맨디스와 대담에서 “화성 여행이 부자들의 탈출구로 비치기도 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웃으며 이렇게 답했는데요.

머스크는 “불편하고 입맛에 안 맞게 들릴 수도 있지만, 당신도 죽을 수 있다”라며 “화성 여행을 광고할 때 지구로 살아 돌아오는 일이 얼마나 고되고 위험한지를 알려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솔직히 사업 초기엔 탑승자가 꽤 죽을 수 있다”라면서도 “이 일은 영광스러운 모험이자 놀라운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머스크의 스페이스X는 2026년 화성에 스타십 1대에 승객 100명을 태워 보낼 계획인데요.

(44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