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날 어두워지고 흐린날 밝아지는 똑똑한 창문 신소재 발견

포항공대 연구팀 구리 기반 페로브스카이트 물질 제시

포항공대(포스텍) 연구팀이 햇빛이 투과하는 양을 조절할 수 있는 신소재를 발견했다.

9일 포항공대에 따르면 신소재공학과 이동화 교수, 이준호 박사 연구팀은 구리를 바탕으로 하는 페로브스카이트 물질이 저온에서 높은 광 투과율을 갖는 신소재로 사용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전 세계 연구진은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는 날에는 유리창이 어두워지고 흐린 날에는 스스로 밝아지는 창문인 이른바 ‘스마트 윈도’ 구현을 위해 연구하고 있다.

금속-절연체 상전이 물질이 이런 기술에 적합한 물질이다. 상전이는 온도나 압력 등 일정한 조건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바뀌는 현상을 가리킨다.

금속-절연체 상전이 물질은 높은 온도에서는 금속(낮은 투과율), 낮은 온도에서는 절연체(높은 투과율)로 존재한다.

지금까지 스마트 윈도용으로 사용하는 이산화바나듐은 상전이 온도가 너무 높고 절연체 상태에서 광 투과율이 너무 낮아 에너지 절감효율이 낮은 단점이 있다.

그러나 연구팀은 구리 기반 페로브스카이트는 상전이 온도 조절이 쉬우면서 저온에서 높은 광 투과율을 갖는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 연구성과는 화학분야 권위지인 미국 화학회지에 최근 실렸다.

(38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9월 10일11:36 오전

    날씨가 흐리거나 지나치게 쨍쨍해서 더운 날에는 햇빛 조절이 되어서 좋겠습니다. 일반적으로 많이 활용하기 까지는 시간이 걸리고 비용도 만만치 않을거 같은데 쉽게 접근하기 어려울거 같습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