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협력 없이도 ISS 궤도 유지 가능해져

[세계는 지금] Cygnus 화물선, 러시아 협력 없이 국제우주정거장(ISS) 궤도 제어 가능함 밝혀

과학과 인류에 해악을 끼치는 전쟁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수많은 과학을 파괴하고 있다. 우주는 현재 러시아 과학자들이 다른 국제 연구자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는 유일한 장소 중 하나임에도, 인간의 이기심이 극에 달한 전쟁은 향후 인간을 위해서 수행될 과학에도 큰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유럽우주국(ESA)과 러시아우주국(ROSCOSMOS)과의 마찰을 들 수 있다. 유럽우주국은 이미 두 번째 엑소마스 미션과 달탐사 미션에서 러시아와의 협력을 제외시켰으며(관련기사 바로 보기: 관련 기사1,  관련기사2, 관련기사3), 서방의 여러 국가 역시 러시아에 수많은 경제제재를 가함과 동시에 우크라이나에 군사원조를 수행하기 시작했다. 이에 러시아우주국은 크게 반발하며 유럽 및 미국을 협박한 바 있다. 구체적으로 과학분야에서 러시아는 국제우주정거장(ISS: International Space Station)에서 러시아 활동이 제외될 것임을 경고를 한 바 있다.

엑소마스(ExoMars)의 두 번째 미션 화성 착륙선의 상상도 © ESA

푸틴, 러시아가 2025년까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철수할 수 있음을 경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가 2025년까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철수할 수 있다고 발표했으며, 드미트리 로고진 러시아 우주국장은 러시아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빠지게 되면 국제우주정거장은 궤도에서 이탈하여 결국 지구로 추락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참고로 국제우주정거장은 미국과 러시아 등이 함께 만들어 운영해 왔다. 무게가 444톤이 넘으며 여전히 규모가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은 약 93분마다 약 418km의 고도에서 지구를 공전하고 있다. 이 궤도는 안전하지 않다. 대기의 항력이 매달 고도를 약 2km 정도씩 감소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국제우주정거장을 더 높은 궤도로 끌어 올려야 한다. (재부스트 혹은 부스트: re-boost, boost라고 부름)

미국은 국제우주정거장의 전력공급과 생명유지장치 등에 관한 운영을 전담한다. 반면, 러시아는 Progress 우주선을 이용하여 국제우주정거장이 궤도에 머물 수 있도록 추력을 제공하며 주기적으로 궤도를 조정하고 있다. 따라서 러시아의 활동이 제외된다면 국제우주정거장이 궤도에 머물 수 없게 되고 이는 지구에 큰 위험이 닥칠 수 있다.

국제우주정거장 (ISS) © NASA

Cygnus 화물선, 러시아 도움 없이 국제우주정거장 궤도 제어가 가능함을 밝히다

이처럼 국제우주정거장의 운명은 현재 국제 외교에 달려있다. 따라서 미국과 유럽은 더 강경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결정을 잠시 유보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6월 말 Northrop Grumman Cygnus 화물 우주선이 러시아의 협력 없이도 국제우주정거장의 궤도를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되어 미국과 유럽의 과학공학자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Northrop Grumman의 Cygnus 화물선 © NASA

Northrop Grumman은 2월부터 국제우주정거장에 도킹된 업그레이드된 Cygnus 화물선을 통하여 부스트 기능을 제공하려 노력하고 있다. Cygnus는 지난 6월 20일 단 5초 만에 첫번째 시험을 종료하였지만, 6월 25일 5분 1초동안 부스팅을 진행하며 국제우주정거장의 고도를 약 161m 높게 그리고 근점(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805m 더 높은 궤도로 옮김에 성공했다. 업그레이드된 Cygnus 화물선은 이전 모델과 동일한 출력을 제공할 수 있지만, 더 가벼운 태양열 발전기구를 갖추고 있기에 더 무거운 물체들의 탑재도 가능하다.

Northrop Grumman의 Cygnus 화물선 © NASA

Northrop Grumman의 민간 및 상업 공간, 전술 우주 시스템 부문 부사장인 스티브 크레인(Steve Krein)은 Cygnus를 이용한 국제우주정거장의 부스팅은 국제우주정거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고 지원할 수 있을것이라고 밝히며 이를 통하여 Cygnus의 미래 우주 탐사 노력을 엿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5479)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