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빈부격차’ 여전…취약층 기기 이용 일반 국민의 70%”

과기정통부 '2019년 디지털 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

취약계층이 디지털 기기를 이용하는 ‘정보화 수준’이 일반 국민 대비 70%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이런 내용을 담은 장애인·고령층·농어민·저소득층의 디지털 정보화 수준에 관한 ‘2019 디지털 정보격차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 디지털 정보격차 실태조사’는 정보 취약계층의 유·무선 정보통신기기, 인터넷 이용 등 디지털 정보 접근·역량·활용 수준을 측정하는 조사다. 과기정통부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접 방식으로 조사했다.

일반 국민 대비 정보 취약계층의 디지털 정보화 수준은 69.9%로 전년 68.9%보다 1.0% p 올랐다.

조사 부문별로 보면 취약계층의 디지털 접근은 91.7%, 디지털 역량은 60.2%, 디지털 활용은 68.8%로 조사됐다.

디지털 접근 수준은 스마트기기 보유와 인터넷 접근 가능 정도이고, 디지털 역량 수준은 스마트기기와 인터넷의 기본적인 이용 능력이다. 디지털 활용 수준은 스마트기기와 인터넷의 양적·질적 활용 정도다.

또 계층별 정보화 수준을 보면 저소득층은 일반 국민 대비 87.8%, 장애인은 75.2%, 농어민은 70.6%, 고령층은 64.3%로 조사됐다.

이 조사 결과는 과기정통부(www.msit.go.kr)와 한국정보화진흥원(www.nia.or.kr)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1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