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네트워크·AI기업, 기술인력 비중 45%·특허 평균 5개”

과기정통부·NIA '2019년 DNA분야 혁신기업' 실태조사 결과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혁신 기업이 국내 전체 산업에 비해 기술 인력(엔지니어) 비중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6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DNA분야 혁신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8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DNA 분야 혁신 기업 180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DNA 분야 혁신 기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 또는 기술 혁신을 통해 DNA 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와 중소 기업을 일컫는다.

조사 결과 DNA 혁신 기업의 전체 인력 중 45.2%는 기술 인력(엔지니어)으로 나타났다. 2019년 산업인력수급실태조사의 국내 전체 산업 기술 인력 비중(34.1%)보다 11.1%P 높았다.

DNA 혁신 기업의 2018년 평균 매출액 증가율은 2017년 대비 약 25%였고, 특히 인공지능(AI) 분야 혁신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73%로 나타났다.

DNA 혁신 기업의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은 약 19%였고, 이들 기업은 평균 5개 수준의 특허를 보유했다.

또 이들 기업은 기술 인력, R&D 투자, 특허 등을 기반으로 벤처캐피탈(VC) 투자 유치를 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DNA 기업 성장에 필요한 지원 정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또 이달부터 이달의 DNA 우수사례를 발굴할 계획이다.

2019년 DNA혁신기업 실태조사 결과보고서는 한국정보화진흥원 홈페이지(www.nia.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8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