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악성화 조절하는 핵심 단백질 찾았다

생명연 "콜레스테롤 합성효소 감소하면 대장암 전이 활성화"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김남순 박사 연구팀이 대장암 악성화를 조절하는 핵심 단백질을 찾아냈다고 15일 밝혔다.

대장암은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사망 주요 원인은 암 전이다. 한국인의 대장암 전이 확률은 35%로, 7대 암 중 가장 높다.

서구적인 식습관으로 인해 콜레스테롤 섭취가 늘면서 대장암 전이 또한 증가한다는 임상적 보고가 있지만, 그 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대장암 세포에 쌓인 콜레스테롤에 의해 콜레스테롤 합성효소(SQLE)가 분해되면서 암 전이 경로가 활성화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지방의 일종인 콜레스테롤은 혼자서는 혈류를 이동하지 못하기 때문에 지단백에 실려 운반된다. 지단백 입자 크기에 따라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HDL)과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지단백'(LDL)으로 나뉜다.

저밀도 지단백 수용체는 저밀도 지단백과 결합해 혈중 콜레스테롤을 암세포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암 발생 초기에는 암세포 성장과 증식을 위해 SQLE가 활성화하지만, 전이가 진행될수록 저밀도 지단백 수용체 발현이 증가하면서 SQLE 단백질을 분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QLE 단백질이 분해돼 감소하면 암 줄기세포가 만들어지는 동시에 종양세포 노화가 억제되면서 암의 악성화가 가속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남순 박사는 “콜레스테롤 합성효소가 대장암 악성화를 조절하는 핵심 단백질임을 밝혔다”며 “콜레스테롤 합성효소를 표적으로 하는 대장암 전이 억제 물질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위장병학'(Gastroenterology) 지난달 15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106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