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에 적용 가능한 면역 항암제 후보물질의 작용 과정 밝혀

화학연·UNIST, 저분자 기반 치료제 효과 동물실험 통해 확인

한국화학연구원 이창훈 박사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세민 교수 연구팀은 대장암에 적용할 수 있는 면역 항암제 후보물질의 작용 과정을 규명했다고 8일 밝혔다.

면역 항암제는 우리 몸의 면역 체계를 이용해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돕는 치료제이다.

화학요법이나 방사선 치료보다 부작용과 내성이 적어 차세대 항암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기존 고분자 항체 기반의 치료제는 반응률이 낮고 적용할 수 있는 암이 제한적이어서 다양한 암종에 적용 가능한 약물 개발 필요성이 제기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현재 임상 시험이 진행 중인 ‘엑토-5′-뉴클레오 티다제 억제물질’의 작용 기전을 밝혔다.

엑토-5′-뉴클레오 티다제 억제물질은 세포 투과도가 높은 저분자 기반 면역 항암제이다.

기존 항체 기반 치료제가 암세포 내 면역 기능이 떨어진 T세포(면역세포)의 수를 줄이는 데 집중하는 반면, 엑토-5’-뉴클레오 티다제 억제물질은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억제하는 ‘조절 T세포’와 면역 기능이 떨어진 ‘소진 T세포’를 활성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존 키투로다·옵디보 등 항체 기반 치료제가 효과를 내지 못하는 대장암에 대해서도 대장암 유발 동물 모델을 통해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종양면역치료 의학저널'(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지난 7월호에 실렸다.

(19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