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스마트시티 전환 위해 2023년까지 965억 투입

대구시는 2023년까지 국·시비 등 965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로 전환을 추진

대구시는 2023년까지 국·시비 등 965억원을 투입해 스마트시티로 전환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스마트시티 전환을 통해 도심 차량 흐름 개선, 상수도 원격검침 확대, 상가 밀집 지역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 등을 계획하고 있다.

도심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스마트 교차로 250여 곳에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고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해 신호등 주기를 최적화한다.

또 ‘대구 원(One) 네트워크’ 구축으로 각종 정보를 수집·저장·분석해 도시가 필요로 하는 정책이나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자가광통신망으로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망을 구축하고 공유와이파이와 함께 ‘삼중촘촘망’을 완성할 예정이다.

삼중촘촘망은 공공건물 기지국을 통해 상수도 원격검침과 환경·보안등·주차 등 정책 결정에 활용하는 서비스이다.

이밖에 도심과 대학가 등 50개 구역 1천개 상가가 참여하는 공유와이파이 플랫폼을 만든다. 수성알파시티에 건립하는 스마트비즈니스센터에는 데이터 허브를 구축한다.

시는 26일 시청 간부와 교통·정보통신기술 전문가, 경찰이 참석하는 대구 스마트시티 추진상황 보고회를 연다.

(16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