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의 뇌는 전혀 다르지 않다

유일한 차이는 크기, 이식 수술도 가능해

남자와 여자의 뇌는 얼마나 다른가에 대한 문제는 지난 수십 년간 탐구되어 온 관심 사항 중 하나다. 그런데 남자와 여자의 뇌는 전혀 다르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끈다.

미국 로잘린드프랭클린의과학대학의 뇌과학자 리즈 엘리엇 박사가 주도한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행동신경과학회 학술지 ‘신경과학·생물행동 리뷰(Neuroscience and Biobehavioral Reviews)’ 최신호에 게재됐다.

남자와 여자의 뇌는 전혀 다르지 않으며, 유일한 차이는 크기뿐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엘리엇 박사는 “남성과 여성의 뇌는 조금씩 다르지만, 그러한 차이는 성별이 아닌 뇌의 크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남자와 여자 뇌 사이의 분명하면서도 유일한 차이는 바로 뇌 크기라는 것이다.

실제로 여성의 뇌는 남성보다 약 11% 작다. 이는 여성의 신체 크기가 남성보다 그만큼 작기 때문이다. 뇌가 작을수록 백질에 대한 회백질의 비율은 약간 더 높으며, 좌우 대뇌반구 간의 연결 비율이 더 높아지는 특징이 나타난다.

뇌는 크게 두 종류의 세포를 가지고 있다. 하나는 신경세포를 가진 회백질이며, 다른 하나는 회백질들을 연결하고 신경세포가 먼 영역에 신호를 보낼 수 있게 만드는 백질이다. 그러나 회백질의 양이 뇌 기능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며, 둘 중 어느 하나가 더 큰 것이 어떤 이득을 주는지도 분명하지 않다.

또한, 뇌의 크기와 지적능력도 아무런 상관관계가 없다. 남성의 뇌가 여성보다 더 크지만 전 세계를 통틀어 IQ 테스트에서 성별에 따른 차이는 찾아볼 수 없다.

남녀 뇌 구분하는 보편적 표식 없어

엘리엇 박사팀은 지난 30년에 걸쳐 뇌의 성차를 다룬 수백 개의 뇌 영상 연구를 완벽히 분석했다. 그 결과 수천 명의 실험 참가자들이 포함된 거의 모든 연구에서도 뇌의 성차에 대한 뚜렷한 차이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예를 들면 대뇌피질 내 특정 영역의 부피나 두께는 남성과 여성 사이에 종종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차이가 나는 영역이 연구마다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과 여성의 뇌 차이는 미국인이나 중국인처럼 다양한 인구군 사이에서도 잘 드러나지 않았다. 이는 인종 전체에서 남성과 여성의 뇌를 구별하는 보편적인 표식이 없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로잘린드프랭클린의과학대학의 뇌과학자 리즈 엘리엇 박사. ©rosalindfranklin.edu

연구진은 남성의 뇌가 더 편중화되어 좌우뇌가 독립적으로 작용하는 반면 여성의 좌우뇌는 더 잘 연결되어 조화롭게 작용한다는 기존의 견해를 반박했다. 실제로 기존에 행해진 많은 연구들의 일치된 의견에 의하면, 인구 전체에서 좌우뇌 연결 범위 차이는 1% 미만일 만큼 미미했다.

뇌의 성차를 지지하는 과학자들은 남성이 뇌졸중 같은 뇌손상 장애에 더 취약하며, 남자아이가 여자아이보다 자폐증 진단을 네 배 더 많이 받는다는 사실을 증거로 들이민다.

기존의 성차 관련 연구는 출판 편향 때문

하지만 엘리엇 박사는 뇌와 관련된 몇몇 질환에 나타나는 성차가 생물학적 이유라기보다는 의사가 가진 편견이나 진단 기준에 의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예를 들면 자폐증의 경우 질병의 정의 자체가 남자아이를 기준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의 초점은 기능적 자기공명영상(fMRI)에 맞춰져 있다. 이 방법은 특정한 정신적 작업을 할 때 활성화되는 뇌 영역을 볼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언어·공간·정서적인 면에서 남성과 여성의 차이를 찾는 데 널리 사용되어 왔다.

하지만 기존 연구 결과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성차를 나타내는 거의 모든 특정 뇌 영역은 연구 전반에 걸쳐 반복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엘리엇 박사는 “fMRI가 도입된 이래 유의미한 성차를 발견한 연구는 다른 과학자들과 언론으로부터 큰 주목을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즉, 이 주제가 높은 관심을 끌기 때문에 뇌의 성차 연구에서 출판 편향을 흔히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출판 편향이란 실험이나 연구 결과가 출판이나 배포 여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말한다.

엘리엇 박사는 “남녀의 뇌가 다르다는 잘못된 인식은 그동안 남녀를 대하는 방식에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성별에 따라 뚜렷한 차이가 나는 뇌의 보편적인 특징은 없다는 게 진실이다”라며 “우리의 뇌는 심장이나 신장과 같은 장기처럼 남녀 간에 성공적으로 이식될 수 있을 만큼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665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