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나라장터’ AI·블록체인 기술 적용해 전면 개편한다

조달청, 2023년까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국가종합 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가 2023년까지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등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해 전면 개편된다.

25일 조달청에 따르면 ‘차세대 나라장터’는 우선 노후한 기반기술을 재설계해 사용자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운영 안정성도 높인다.

700여 종에 달하던 전자문서를 정비하고 문서용량을 줄이는 등 문서 유통량을 감축하며,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자 증가에 따른 장애·오류·속도저하 등 안정성 문제를 해소한다.

그동안 축적한 방대한 데이터와 AI를 활용해 지능형 입찰 정보 분석, 지능형 상담, 계약위험 분석 등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입찰·계약 관련 문서 위·변조를 막고, 계속 활용해야 하는 서류는 블록체인에 저장해 재활용하면서 반복 제출할 필요가 없도록 한다.

각 기관의 자체 전자조달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나라장터로 통합해 전자조달 창구를 일원화한다.

자체 조달시스템 운영기관 26곳 중 23개 기관의 시스템 통합이 목표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나라장터는 공공 조달의 핵심 인프라로, 많은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이 사용하는 만큼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8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